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핫한 매물’ 린가드, 4개 클럽에서 적극적 관심
2020-02-23 17:11:05
박석영지성 <> 조회수 61
182.237.73.152
20171203,IT과학,머니투데이,권영수 LGU 부회장 이제 승부 걸어야…5G·AI분야서 승기잡자,머니투데이 김세관 기자 CEO메시지 통해 임직원 독려… 1등 U 위한 간절함과 절실함 가져달라 주문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사진제공 LG유플러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래 경쟁력의 근간이 될 5G 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 AI 분야에서 확실하게 승기를 잡자 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권 부회장은 지난 1일 임직원들에게 이메일로 보낸 CEO 최고경영자 메시지를 통해 이제는 승부를 걸어야 할 때 라며 이같이 밝혔다. 권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AI사업부 사업부장 현준용 전무 를 CEO 직속으로 편제하고 최주식 FC부분장 부사장 을 단장으로 하는 5G추진단을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송구영 홈·미디어부문장이 전무로 승진하고 8명의 신임 상무가 선임되는 등 임원 인사도 끝냈다. 이같은 조직 개편에 대해 권 부회장은 5G에서도 경쟁사를 압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기 위해 5G추진단을 신설한다 며 전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주파수 전략 수립 커버리지 투자 장비업체 선정 등을 면밀히 검토해 차별화된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도록 철저히 준비하자 고 강조했다. AI 사업부 CEO 직속 편제에 대해서는 AI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홈·미디어 IoT 사물인터넷 기업부문과 원활한 소통과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 며 AI사업부를 직속 편제해 독립하고 각 부문과 긴밀한 협업과 신속한 의사소통이 가능하도록 했다 고 전했다. 권 부회장은 내년은 5G AI 등 미래 산업의 경쟁이 본격화되는 한해가 될 것 이라며 시장 플레이어들의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고 진단했다. 이어 우리 미래 경쟁력을 책임질 5G와 AI사업을 수행할 조직을 정비했으니 열심히 달릴 일만 남았다 며 전담 조직을 비롯해 전 부문 모든 임직원이 하나로 뭉쳐 철저하게 준비하자 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권 부회장은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와 신뢰 감동을 전함으로써 일등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간절함과 절실함이 있다면 반드시 일등 유플러스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것 이라며 일등 유플러스를 위한 간절함과 절실함을 가져 달라 고 독려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6,IT과학,서울경제,구글 아마존에 유튜브 제공 중단···동지에서 적으로,온라인몰 구글상품 판매 제외에 갈등 아마존은 파이어TV서 유튜브 빼기로 구글은 자체 AI 스피커 구글홈을 선보이고 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1,경제,동아일보,세계의 뉴미디어를 가다제대로 골라주는 ‘요약 뉴스’ 브리프미,동아일보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매일 오후 6시 30분. 퇴근길 지하철을 탄 프랑스 파리 시민 젬마 올리버 씨 48 의 스마트폰의 알람이 울린다. 매일 이 시간에 도착하는 e메일 알람 소리다. 발신 주체는 큐레이션 전문 프랑스 뉴미디어 ‘브리프미 Brief.me ’다. 2015년 출범한 브리프미는 매일매일 ‘그날의 중요 뉴스 5가지’를 선정한 뒤 기사 내용을 2줄 이내로 요약해 저녁 6시 30분에 구독자의 e메일로 보내준다. 이에 따른 월 구독료는 5.9유로 약 8000원 . 현재 약 6000명의 구독자를 보유했고 100% 구독료 수입으로만 운영된다. 흥미로운 점은 전체 구독자의 약 27%가 40대 이상이라는 사실이다. 젊은 세대만 구독할 것 같은 인터넷 요약 신문을 중장년층도 많이 본다는 얘기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 9월 25일 파리 시내에 위치한 브리프미 사무실을 찾아 창업주 로랑 모리악 48 공동 대표를 만났다. 모리악 대표는 프랑스 대표 일간지 리베라시옹에서 12년 동안 경제부 국제부 생활을 하다 기성 언론의 한계를 느껴 브리프미를 창업했다. 그는 “이제 독자들은 발 빠른 뉴스를 원하는 게 아니라 홍수처럼 쏟아지는 뉴스 중에서 제대로 된 기사를 골라주고 분석해주고 한 번에 이해할 수 있도록 요약해주는 걸 원한다”고 말했다. 마틸드 도이지 브리프미 기자 사무실은 8평 남짓이었다. 전체 인력은 4명이다. 기자가 둘 나머지 둘이 일러스트와 그래픽을 담당한다. 2명의 기자 중 1명인 마틸드 도이지 Mathilde Doiezie·28 씨가 이날 오전 10시부터 프랑스 모든 언론사가 쏟아내는 각종 기사를 읽고 있었다. 도이지 씨는 “구독자의 메일로 요약뉴스를 발송하기 직전까지 수천 개의 기사를 읽는다. 그 중에 독자가 꼭 알아야할 다섯 가지 선정한다”고 말했다. 오후 6시30분 e메일로 발송되는 브리프미의 디지털 신문은 크게 요약 뉴스 질문과 답 Q A 칼럼으로 구성돼있다. Q A는 보통 요약 뉴스에서 추가 설명이 필요하다고 판단된 주제를 선정한다. 마지막으로 정치 사회 경제 문화 등 각계각층 저명한 인사들의 칼럼이 실린다. 이날 기자는 전일 메일로 발송된 브리프미를 직접 읽어봤다. 뉴스를 처음부터 끝까지 정독했을 때 걸린 시간은 10분이 채 안 됐다. 모리악 대표는 “브리프미를 선택한 사람들은 바빠서 뉴스를 못 읽거나 가짜뉴스 속에서 ‘진짜 뉴스’를 보고 싶은 사람들이다. 때문에 기사가 길어서도 안 된다. 팩트 체킹에도 심혈을 기울인다”고 말했다. 브리프미는 100% 구독료 수입으로만 운영된다. 웹사이트에 독자의 시선을 분산시키는 불필요한 광고가 없다. 구독자는 방해 없이 메일을 끝까지 정독할 수 있다. 그래서 독자들의 충성도 또한 높다. 브리프미 자체 조사 결과 구독자의 83%가 “e메일을 받으면 끝까지 다 읽는다”고 했고 97%는 “1년 더 연장 구독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신문광’으로 불렸던 올리버 씨도 1년 전 브리프미 구독을 시작한 후 20년간 읽었던 한 일간지를 절독했다. 그는 “먹고 사는 일이 바빠 차분히 신문을 읽을 시간도 점점 줄어든다. 결국 이동 중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 뉴스를 읽어야만 한다. 하지만 포털과 소셜미디어에는 논란이 된 국회의원과 연예인 관련된 뉴스뿐이어서 누군가가 중요한 뉴스를 정확히 골라 읽기 쉽게 전달해주길 바랬다. 이런 내게 ‘브리프미’ 같은 큐레이션 전문 매체는 일종의 선물”이라고 말했다. 마틸드 도이지 브리프미 기자 인터뷰 파리 김단비기자 kubee08 donga.com QR코드를 스캔하면 ‘세계의 뉴미디어를 가다’ 인터랙티브 사이트 interactive.donga.com newmedia 로 이동합니다. 각국 뉴미디어를 취재하며 촬영한 생생한 인터뷰 동영상 사진 각종 모바일 전용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1,경제,이데일리,노루페인트 대표이사 한영재·진명호로 변경,이데일리 박성의 기자 노루페인트 090350 는 대표이사가 한영재 김수경씨에서 한영재 진명호씨로 변경됐다고 1일 공시했다.https://feelgame01.com/casino.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