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사마에게(For Sama) 예고편
2020-02-20 15:24:47
이정협은진 <> 조회수 65
182.237.106.68
https://feelgame01.com/casino.html20171204,IT과학,포모스,리포트수집형 RPG의 완성형에 이르다...오버히트 리뷰,게이머 사이에서 사랑받아온 장르 중 하나인 RPG는 오래된 시간만큼이나 다양한 장르로 파생돼 발전을 거듭해왔다. 액션성을 높인 ARPG부터 시뮬레이션의 장르를 도입해 마치 장기와 체스를 두듯 전략적인 선택을 요구하는 SPRG 등 플레이 방식에서 어디에 중점을 두느냐에 따라 전혀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이 중 모바일 플랫폼에서 MMORPG가 대세로 떠오르기 전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수집형 RPG 장르는 매력적인 캐릭터를 모아 성장시키는 재미와 함께 SRPG 장르의 전략적인 요소까지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넥슨에서 서비스하고 넷게임즈에서 개발한 오버히트 는 스토리를 진행하며 영웅을 얻고 이를 성장 시키는 재미를 담은 수집형 RPG다. 이 게임은 이미 시장에 출시된 기존 수집형 RPG와 같이 뛰어난 연출과 캐릭터의 수집의 재미는 같지만 완성도에 있어서는 가장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다. 수집의 재미는 같으나 더 발전한 모습을 보이는 오버히트 전체적인 게임 내 그래픽과 함께 스킬 연출 사운드 시나리오 세계관 등 곳곳에 공을 들인 모습이 보이며 이 중 스킬 연출과 사운드는 오버히트 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을 수 있다. 게임 내 연출이 뛰어난 이유는 화려하다 는 말로 간단히 정의할 수 있겠지만 그보다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잘 살렸낸 점이 인상적이다. 멋짐 을 담당하는 캐릭터는 최대한 멋스러운 동작으로 스킬을 사용하며 익살스러운 캐릭터는 스킬 하나에도 유머가 담겨 있다. 가장 공들인 연출을 확인할 수 있는 오버히트 스킬 특히 게임의 이름과 같이 두 명의 영웅이 함께 사용하는 스킬 오버히트는 이 게임에서 가장 공들인 연출을 만나볼 수 있는 부분이자 앞으로의 발전이 가장 기대되는 요소다. 풀 3D 그래픽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다양한 각도에서 펼쳐지는 스킬 발동 연출은 제작의 공이 고스란히 느껴질 정도이며 새로운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하게 만드는 원동력이 된다. 여기에 시나리오 내 주요 캐릭터는 자신만의 테마 음악이 존재해 신선함을 더했다. 오버히트 의 로그인 음악이자 영웅 중 베아트릭스의 테마 곡인 풀메탈 프린세스 는 모바일 게임에서 보기 드문 보컬 곡으로 제작돼 유저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오버히트 OST 풀메탈 프린세스 눈을 사로잡는 그래픽과 귀를 만족하는 OST는 오버히트 의 겉으로 잘 드러나는 장점이다. 하지만 이에 못지않게 게임 콘텐츠 곳곳에 녹여낸 설정은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 숨은 주역이다. 그동안 국내에 등장한 수많은 모바일 RPG에는 몇몇 공통된 콘텐츠가 있었다. 성장에 필요한 재료를 획득할 수 있는 요일 던전 콘텐츠와 흔히 무한의 탑 이라고 불리며 지속해서 등장하는 몬스터를 처치하고 고급 보상을 얻는 콘텐츠가 대표적이라고 할 수 있다. 오버히트 역시 요일 던전 과 무한의 탑 같은 콘텐츠가 존재한다. 각각 칠요의 땅 과 외대륙 탐사 라는 이름으로 불리며 앞서 설명한 다른 모바일 RPG들과 기능을 같이 한다. 그런데도 특별한 이유에는 게임 속 세계관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왜 오르는지 항상 의문이 들게 했던 무한의 탑 외대륙 탐사 콘텐츠에서는 그럴듯한 설정을 덧붙였다. 모험이 주된 테마인 오버히트 답게 외대륙 탐사를 의뢰한 기계 공화국 그라인츠가 먼 거리의 모험을 완료할수록 높은 보상을 제공다는 설정이다. 먼 거리로 모험을 떠날수록 강력한 몬스터가 등장하고 좋은 보상을 준다는 것에 나름 타당한 설득력이 느껴진다. 계속 올라가야만 했던 기존 무한의 탑 콘텐츠 보다 훨씬 설득력이 있다 또한 외대륙 탐사를 진행하면서 중간중간 어떤 방식으로 돈이 제공되며 탐사에 관한 배경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어 단순히 파밍 콘텐츠가 아닌 게임 속 세계관을 엿볼 수 있는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이 외에도 요일 콘텐츠인 칠요의 땅 에서서는 요일마다 게임 속 주인공인 나트와 프레이가 오버히트 세계관 속 전설적인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를 설명한다. 기존 모바일 RPG가 콘텐츠의 기능과 역할에만 집중한 모습을 보인 나머지 게임 콘텐츠에 대한 배경 소개를 소홀히 했다면 오버히트 는 게임 속 세계관을 꼼꼼히 더해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일부 캐릭터는 6성과 특정 스테이지 클리어 시 히든 스토리 가 오픈 된다 오버히트 는 아주 독창적인 게임이기보다는 탄탄한 기본기 중심의 높은 완성도를 자랑하는 게임이다. PvP 쪽 콘텐츠에는 밸런스와 진영전 미지의 땅 에서 인구 불균형 등의 문제점은 아직 남아 있지만 그럼에도 역시 장점이 먼저 보인다. 자동 사냥 중에도 획득한 재화와 성장 상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부터 조신한 모습의 전형적인 여주인공 상에서 탈피해 돌직구를 날리는 프레이와 주변 인물들의 만담 등 하는 재미와 보는 재미 모두 만족스럽게 그려냈다. 만약 누군가 현시점에서 수집형 RPG의 완성이 무엇이냐 묻는다면 오버히트 라고 답하기에 손색이 없을 것이다. 최종봉 기자 konako12 fomos.co.kr 게임 게이머 문화를 전합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1,경제,머니투데이,태경화학 계열사 채무 60억 보증,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태경화학이 계열사 에스비씨 채무 60억원을 보증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공시했다. 채무보증금액은 72억원으로 자기자본 대비 7.53%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5,IT과학,헤럴드경제,LTE 상용화 6년만에 5000만 시대 개막,올들어 월 36만명 증가…11월 돌파 확실시 빨라진 전송 속도ㆍ데이터 중심 요금제 효과 데이터 트래픽 11배↑…1인당 사용량도 3배↑ 헤럴드경제 정윤희 기자 국내 LTE 가입자 수가 지난달 50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 2011년 7월 국내서 LTE가 처음 상용화한 지 약 6년 4개월만이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국내 LTE 가입자 수는 총 4993만1064명을 기록했다. 올들어 LTE 가입자가 매달 평균 36만명 가량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11월 중에 5000만명 돌파가 확실시된다. 사업자별 LTE 가입자 수는 SK텔레콤 2221만6183명 KT 1408만8698명 LG유플러스 1152만9755명 알뜰폰 209만6428명이다. 전체 이동전화 사용자 6345만5464명 중 LTE 가입자 비중은 78.7%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11월에는 아이폰8 아이폰X가 한꺼번에 출시된 데다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의 스마트폰 구매가 이어지면서 시장이 들썩였다”고 전했다. 실제 지난달에는 번호이동 건수가 54만2708건으로 올해 최고치를 달성하는 등 이동시장에 모처럼 활기가 돌았다. LTE 가입자는 상용화 첫해 말 1191만명을 넘어선 이후 2012년 1581만명 2013년 2845만명 2014년 3600만명 2015년 4169만명 지난해 4631만명을 기록했다. 현재는 가입자 증가세가 다소 둔화된 상태다. LTE 5000만 시대가 열린 배경으로는 3G보다 20배 이상 빨라진 데이터 전송속도 데이터중심 요금제 도입 등이 꼽힌다. 상용화 당시 75Mbps 속도를 냈던 LTE는 멀티캐리어 주파수 묶음기술 등이 도입되며 현재는 최대 속도 300Mbps의 3밴드 LTE A가 널리 쓰이고 있다. 이통사들은 4밴드 5밴드 LTE A 등을 내놓으며 5G 시대에 앞서 LTE와 5G가 함께 쓰이는 4.5G를 준비 중이다. 가입자가 늘어나며 데이터 트래픽도 폭증했다. 2012년 말 기준 월 2만7687테라바이트 TB 에 불과했던 LTE 트래픽은 올해 10월 31만7485TB로 11배 가량 늘어났다. 1인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 역시 2012년 말 1836메가바이트 MB 에서 올해 10월 6876MB로 3배 이상 증가했다. 데이터 소비가 증가하며 기존의 음성 중심 과금 체계도 데이터 중심으로 바뀐 상태다. 정부는 이통사와 논의를 통해 음성과 문자는 무제한 데이터는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데이터 중심 요금제를 2015년 5월 도입했다. 반면 2G와 3G 가입자 수는 감소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2G 가입자 수는 지난 10월 272만4845명으로 300만명 밑으로 떨어진 상태다. 3G 가입자 수 역시 1079만9555명으로 올해들어 월 평균 8만 10만명씩 줄어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