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결혼 안 해도 괜찮아…우리끼리 모여살면 되지"
2020-01-26 12:24:39
민종영종택 <> 조회수 52
27.125.48.197
바둑이게임20171201,경제,연합뉴스,오비맥주 독산동에 5번째 해피 라이브러리 문 열어,서울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서울 금천구 독산동 성원미디어스쿨 지역아동센터에서 해피 라이브러리의 완공을 앞두고 봉사활동에 참여한 오비맥주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스포츠 토토 배당률20171205,IT과학,디지털데일리,신한금융의 파격 스타트업 육성 선발권 벤처캐피탈VC에 부여,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사 주도의 핀테크 육성프로그램을 위한 대상 기업 선발권을 금융사 외부에 주는 파격이 시도돼 주목된다. 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그룹 핀테크 육성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이 스타트업의 질적 성장을 위해 케이큐브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등 스타트업 전문 벤처캐피탈 VC 과 협력을 추진하고 이들 VC들에 육성기업 선발권을 부여하기로 했다. 통상 VC들은 선발과정에 대한 조언과 육성과정에 멘토링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의 금융권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지만 스타트업의 최종 선발권은 금융사가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신한퓨처스랩은 핀테크를 넘어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IoT O2O VR AR 커넥티트카 서비스 등 다양한 영역의 유망기술 서비스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이러한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유수의 파트너기관과 전략적 제휴 및 협업키로 했다. 선발과정에서는 벤처캐피탈 심사역 개인이 평가에 참여하는 일반적인 차원을 넘어 유수의 전략적 파트너기관이 각자의 이름을 걸고 유망 스타트업을 심사하고 선정하도록 선발권을 부여한 것. 신한퓨처스랩 관계자는 “핀테크 이외의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VC에게 선발권을 줘 다양한 스펙트럼의 스타트업 육성에 나설 것”이라며 “추가로 타 VC와 협력을 추진 중으로 4기 육성 기업에 이들 VC가 선발한 스타트업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신한퓨처스랩은 케이큐브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등과 4기의 모집부터 선발 멘토링 공동투자까지 함께하며 스타트업의 성장을 전폭적으로 지원한다. 이외에도 신한퓨쳐스랩은 여타의 VC와 접촉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한퓨처스랩 관계자는 “최대 5개 VC와 협력해 선발과정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VC 1개 사 당 1개의 선발권을 주기로 해 최대 5개의 스타트업을 VC가 선발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선발된 스타트업은 신한금융그룹과의 협업 금융전문가 멘토링과 더불어 유수의 벤처캐피탈의 멘토링을 받게 되며 신한금융그룹의 초기투자를 받는다. 이후 기업의 성장단계에 따라 신한금융그룹사 및 케이큐브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등과 함께 공동투자를 검토한다.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퓨처스랩 선발과 동시에 신한금융그룹 투자 및 유수의 벤처캐피탈과에서 동시에 투자를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셈이다. 또한 신한금융그룹차원이 초기투자 전문 벤처캐피탈과 함께 운영하는 펀드를 통해서도 스타트업 투자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신한캐피탈은 알바트로스인베스트먼트와도 300억 규모의 초기기업 투자펀드를 결성해 공동운용 중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코그니티브인베스트먼트와 신한캐피탈은 수인베스트먼트와 각각275억 규모 청년창업펀드를 늦어도 내년 1월까지 결성하고 공동 운용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국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액셀러레이터 기관 이 선발권까지 부여하며 외부의 시각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모집→선발→멘토링→공동투자까지 협업하는 경우는 신한퓨처스랩이 유일하다며 스타트업과 진정성있는 파트너쉽을 구축해 금융과 스타트업의 융합적 시너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퓨처스랩은 신한금융그룹이 2015년 5월 출범한 대표적인 국내 금융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40개 기업을 선발 육성하였으며 약 65억원의 지분투자를 진행했다. 신한퓨처스랩은 12월 7일까지 퓨처스랩 4기를 모집한다.배터리게임20171201,IT과학,이데일리,한국스마트카드 의료관광 ‘고급 의전’ 서비스 개시,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한국스마트카드의 자회사인 고급택시 운영사 하이엔은 의료관광 전문 업체 와이더스코리아와 고급 의전서비스를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우리나라에 중동 러시아 중국 등에서 의료관광객이 매년 증가하고 있어 ‘의료관광 컨시어지’ 산업의 잠재력이 매우 크다. 하이엔은 와이더스코리아와의 제휴를 통해 의료관광객 만족도 향상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와이더스코리아는 외국인 의료관광객을 대상으로 공항및 통원 차량 제공 호텔 예약 의료 통번역 관광 체류 정보 쇼핑 정보 제공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중동 아랍에미레이트 UAE 정부송출 환자의 70%를 관리하고 중동 VIP 환자는 물론 러시아 중국 등 의료관광 ‘큰손’들에게 의료관광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종합 컨시어지 서비스 기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김진규 하이엔 대표이사는 “‘프리미엄 교통 서비스 제공’이라는 하이엔의 콘셉트가 ‘고품격 의전서비스’를 요구하는 다양한 산업분야와 맞아 떨어지고 있다”며 “차별화된 서비스로 해외 의료관광객의 서비스 만족뿐만 아니라 의료관광 선진화에도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하이엔은 ‘EQ900’ ‘벤츠 E300 4Matic 체어맨 W 등 3 000cc급 최신 고급차량과 벤츠 스프린터 솔라티 등 승합차량을 운행한다. 또한 최근 국내 최대 브랜드콜사 하나모범콜택시와 제휴를 통해 프리미엄 택시를 라인업하고 모범택시 650대를 확보하여 서비스를 확대했다.원탁어부게임20171201,경제,조세일보, 신한카드 환경부와 협약 전기차 특화 카드 출시,…신한카드 환경부 신한은행 현대해상 선진그룹 관계자들이 1일 선진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운행 인센티브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원탁어부게임20171201,경제,한경비즈니스,LG전자·한국전력공사 고효율 차세대 ‘직류 가전’ 개발 협력,사진 송대현 LG전자 H A사업본부장 사장 오른쪽 과 김시호 한국전력공사 부사장이 30일 LG전자 창원R D센터에서 ‘DC전력 공급 및 DC가전 상용화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한경비즈니스 최은석 기자 LG전자는 지난 30일 한국전력공사와 LG전자 창원R D센터에서 ‘DC전력 공급 및 DC가전 상용화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 LG전자는 협약에 따라 한전이 구축 중인 DC Direct Current 직류 전력 공급시스템에서 사용할 수 있는 DC방식의 가전제품을 국내 최초로 개발하게 된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모든 가전제품은 AC Alternating Current 교류 방식에 최적화해 있다. DC배전 환경에서 AC방식의 가전제품을 사용하려면 별도의 전력 변환 과정이 필요해 전력 손실이 불가피하다. LG전자가 개발할 DC가전은 전력 변환 과정이 불필요해 에너지 효율이 높다. LG전자와 한전은 이번 협약을 통해 DC전력 공급시스템과 DC가전 분야에서 기술 표준화 및 상용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 DC기반의 신규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도 공동 발굴한다. DC전력 공급시스템은 전력 이용의 효율성을 높여야 하는 에너지사업 분야에서 차세대 솔루션으로 각광받고 있다. DC방식의 송전 및 배전은 AC방식에 비해 장거리 전송에 따른 전력 손실이 적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급격히 늘고 있는 태양광발전시스템 역시 DC방식이다. 태양광발전으로 만든 DC전기로 기존 AC방식의 가전제품을 사용하려면 DC전력을 AC로 바꾼 후 가전제품에 보내야 해 전력 손실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 한전은 2010년부터 DC배전 기술개발에 착수했다. 오는 2020년 국내에서 DC전력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대부분 국가의 전기설비는 AC방식이지만 발전·송전·배전시스템을 모두 DC방식으로 구축하는 사례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LG전자는 향후 DC전력 공급시스템이 본격 확산되는 시점에 DC가전의 수요도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시호 한국전력공사 부사장은 “한전의 저압 DC공급 기술은 상용화 단계 수준”이라며 “LG전자의 DC가전 개발로 DC전력 공급이 보다 현실화하는 등 관련 생태계가 활발히 조성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대현 LG전자 H A사업본부장 사장 은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며 쌓아온 차별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에너지 시대를 위한 환경 구축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