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사장님네 지수
2020-01-20 07:36:47
강상상덕덕 <> 조회수 33
27.125.127.107
20171204,IT과학,뉴시스,대한민국 연구안전 2.0 수립…정보·지능화 통한 연구자 보호 ,서울 뉴시스 오동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연구자들의 안전한 연구환경을 만들기 위해 연구실 안전관리 정책을 수립했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5년간의 연구실 안전관리 정책방향을 담은 대한민국 연구안전 2.0 을 마련하고 제3차 연구실안전심의위원회를 통해 확정했다고 4일 밝혔다. 정부는 현장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정보화·지능화를 통한 연구자 보호 강화 연구 안전의 산업화·전문화 현장맞춤형 안전관리 체계 구축 등 3대 핵심전략을 제시했다. 정보화·지능화를 통한 연구자 보호 강화 는 연구실 내 위해인자 데이터베이스 구축·활용 사고분석을 통한 재발방지 우수연구실 인증 활성화 등을 통해 사고예방을 위한 안전정보 활용체계를 구축하고 자율 안전관리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내용을 중점으로 한다. 연구 안전의 산업화·전문화 는 연구실에 특화된 안전장비·보호구의 인증 기준 및 절차 마련 국가전문 자격제도 신설 전담조직 확충 지원 소규모·저위험 연구실에 대한 컨설팅 활성화 등 안전산업을 육성하고 전문성을 강화하는 내용이다. 현장맞춤형 안전관리 체계 구축 에서는 안전교육의 민관 역할분담을 통한 교육효과 제고 전문강사 육성 등 인프라를 개발·제공하며 안전점검·진단 대행업무 품질제고를 위해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것이 골자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기본계획의 내실 있는 추진을 위해 향후 5년 간 매년 시행계획을 충실히 수립하고 세부과제가 차질 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이진규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대한민국 연구안전 2.0을 통해 연구자들이 마음 놓고 연구개발에 몰두할 수 있는 안전한 연구환경이 만들어지고 나아가 국가과학기술 경쟁력이 제고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https://feelgame01.com/baduk.html20171201,경제,전자신문,ET투자뉴스에이치엘비 지분 변동 진양곤 외 6명 17.47% 보유,에이치엘비 028300 는 01일 최대주주 진양곤을 비롯한 특별관계자의 보유주식이 6311318주이며 현재 보유지분율은 17.47%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보고 사유는 주식담보대출계약기간연장으로 알려졌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자의 지분 변동은 주가에 영향을 주는 요인이다. 특히 보유비율을 지속적으로 늘리거나 줄일 경우 해당종목 투자시 유의할 필요가 있다. 다음은 에이치엘비의 지분 변동 내역과 보유 내역이다.https://feelgame01.com/20171205,IT과학,파이낸셜뉴스,네오위즈 게임 음원 공모전 연다 내 음악이 게임 속으로,내년 1월3일까지 디제이맥스 탭소닉 에 들어갈 음원 공모 내가 만든 음악이 게임에 활용될 수 있는 기회가 열린다. 네오위즈는 리듬게임 디제이맥스 와 탭소닉 시리즈에서 게임 음원으로 사용될 창작 음악을 찾는 글로벌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세상에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 싶은 전세계 아티스트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모집 기간은 오는 2018년 1월3일까지다. 최종 수상작은 2월8일 공모전 페이지에서 발표된다. 네오위즈의 리듬게임 음원 공모전 소개 이미지 모집 분야는 자작곡과 커버곡 두 가지다. 참여를 희망하는 아티스트는 디제이맥스 와 탭소닉 시리즈에 잘 어울리는 창작 음악을 만들어 공모전 페이지 안내에 따라 응모하면 된다. 응모는 자작곡 커버곡을 합산해 총 3곡까지 가능하다. 곡과 어울리는 영상을 함께 제작해 응모하면 심사 시 가산점도 부여된다. 단 아카펠라를 포함한 보컬 커버곡은 심사에서 제외된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수상작은 디제이맥스 와 탭소닉 시리즈의 게임 콘텐츠 음원으로 활용된다. 공모전을 총괄 기획한 네오위즈 김승철 그룹장은 전세계 많은 아티스트들과 리듬게임을 함께 만들어 나가보자는 생각에서 이번 공모전을 준비했다 며 자신의 음악적 재능을 펼쳐보고 싶은 아티스트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만큼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 고 말했다.https://feelgame01.com/casino.html20171205,IT과학,블로터,HWP·PDF로 어떻게 데이터저널리즘을 하나,행정안전부와 오픈데이터포럼은 12월5일 2017 모두의 오픈데이터 포럼 을 개최하고 오픈데이터가 사회의 각 부문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논의를 열었다. 포럼 2번째 세션에서는 데이터저널리즘과 오픈데이터 라는 주제로 공공데이터와 저널리즘의 현재와 향후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패널로 참석한 강정수 메디아티 대표는 오픈데이터 오픈소스의 맥락에서 한국사회를 보면 저는 두 가지를 공공의 적이라고 생각한다 라며 디비피아와 한글과컴퓨터를 버리겠다는 결의가 없는 오픈데이터는 쇼다 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회를 맡은 최진순 한국경제신문 차장 패널로 나선 권혜진 뉴스타파 데이터저널리즘 연구소장 강정수 메디아티 대표 양만 많으면 어디에 써먹나 국가에서 운영하는 공공데이터 포털 등의 서비스는 방대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 전부 다 공공데이터법 에 의해 공개된 자료들이다. 국민의 공공데이터에 대한 이용권을 보장하고 공공데이터의 민간 활용을 통한 삶의 질 향상과 국민경제 발전에 이바지 제1조 하기 위한 공공데이터는 활용이라는 취지에 무색하게 그 품질이 심각하게 낮다. 문제는 양이 아니다. 공개된 자료의 품질이다. 대략 다음과 같은 문제가 있다. 기관별로 제각각인 개방 규칙 기준 없이 같은 종류의 데이터를 제각각의 형식으로 저장 HWP파일 등 활용하기 어려운 포맷 알기 어려운 업데이트 주기 ☞ 참고 공공데이터 꿰어야 구슬이지 이날 세션에 패널로 참석한 권혜진 뉴스타파 데이터저널리즘 연구소장은 공공데이터가 양적으로 늘어난 것은 사실이나 저널리즘에서 활용하는 예민한 데이터는 공개율이 낮거나 불편한 형태로 공개되고 있다 라고 지적했다. 예컨대 뉴스타파 에서 주기적으로 정리하고 있는 고위공직자 재산정보는 PDF로 확인할 수 있다. PDF 파일을 정리하려면 전용 판독 프로그램도 쓰지만 기본적으로는 단순노동 이다. 아르바이트도 쓰는 등 수작업으로 데이터를 옮겨야 한다. 형식도 문제다. 권혜진 소장은 데이터를 분석하려면 한 셀이 하나의 값을 가져야 하는데 득표수 000 같은 형식으로 돼 있는 경우도 많다 보니 정제해서 처리해야 한다 라며 10년 전과 바뀐 게 없다 라고 말했다. 검색 노출 문제도 있다. 포털에서 검색도 잘 안 되고 내부 사이트에서도 검색 기능이 형편없는 수준이라서 충분한 데이터를 찾아주지 못한다. 쭉정이 데이터 공개하면 뭐하나 강정수 대표도 정부의 데이터 공개 현황에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냈다. 강정수 대표는 데이터야 많지만 핵심 데이터가 없다 라며 시스템은 엉터리인데 데이터 몇만 건 공개 이런 건 다 허구다 라고 말했다. 또한 HWP PDF를 가져다 쓰라면 저널리스트는 커녕 개발자도 못한다 라며 개선이 없는 현실을 지적했다. 공공데이터의 현저하게 낮은 접근성이 공공데이터 활용방안의 성장을 막는다는 비판이다. 민감 데이터의 낮은 공개율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정보공개청구 제도 자체는 잘 돼 있지만 민감할 것으로 예상하는 데이터의 경우 정부에서 공개를 안 하려고 하거나 제대로 공개를 안 한다. 이런 문제점은 정보공개청구를 해 보면 바로 와 닿는다. 청구한 이후에는 해당 기관의 공무원으로부터 뭐 하시는 분인데 이 정보가 왜 필요하시냐 라는 전화를 심심찮게 받을 수 있다. 정보공개법은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정보공개를 청구한 사람은 정보공개의 목적을 담당 공무원에게 설명할 의무가 전혀 없는데도 정부에서 공개된 데이터로 인해 문제가 생길까 봐 비협조적으로 구는 셈이다. 강정수 대표는 서울에서 어디가 자전거 타기 좋은 곳인지는 안 궁금하다. 어디서 사고 나는지가 중요하다 라며 민감한 데이터 공개를 꺼리는 게 이해는 되지만 데이터 공개는 문책하기 위한 게 아니라 사회의 개선을 위해서 필요하다 라고 정부의 건설적인 공공데이터 공개 방향 설정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채반석 기자 chaibs bloter.net 저작권자 주 블로터앤미디어 저작권자를 명기하고 내용을 변경하지 않으며 비상업적으로 이용하는 조건아래 재배포 가능합니다.https://feelgame01.com/baduk.html

157209264887309.gif

 

157209258743893.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