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란제리쇼핑몰 큐모모 모델 인스타
2020-01-17 14:05:08
박준훈지지 <> 조회수 60
182.237.118.36
스포츠토토 하는법20171201,경제,한국경제,CU 가맹점주와 상생 경영… 5년간 최대 4500억원 지원,안재광 기자 박재구 BGF리테일 사장 오른쪽 과 김성태 CU가맹점주협의회장이 1일 상생협약을 맺고 있다. BGF리테일 제공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편의점 가맹 점주들에게 앞으로 5년간 최대 4500억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상생 방안을 내놨다. BGF리테일은 CU가맹점주협의회와 ‘가맹점 경쟁력 제고를 위한 상생 협약’을 맺었다고 1일 발표했다. ‘가맹점 생애주기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연 800억 900억원을 지원하는 게 핵심이다. 우선 점포 설립 1년 미만의 신규점 점주들이 사업을 본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점포 수익금이 임차료를 제하고 월 470만원에 못 미치면 그 차액만큼 보전해준다. 예컨대 월 수익금이 600만원이고 임차료로 200만원을 내면 400만원과 470만원의 차액인 70만원을 본사가 지원한다. 기준액을 기존 350만원보다 120만원 올렸다. BGF리테일은 신규점을 대상으로 유통 기한이 짧은 유제품이나 간편식 등을 폐기할 때 월 최대 30만원의 폐기 지원금도 주기로 했다. 이런 지원에도 매출이 안 나오는 점포는 중도 해지 위약금을 감면해 폐점 부담을 줄여줄 방침이다. 신규 점포 지원에는 연간 400억원 안팎이 들어갈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신규점이 아닌 기존점에 대해서는 2014년 폐지한 전기료 지원을 부활시켰다. 24시간 영업하면 전기료를 지원해준다. 24시간 영업하지 않더라도 전산 비용이나 간판 유지관리비 일부를 본사가 부담하기로 했다. 기존점 지원에는 연 최대 450억원이 투입된다. BGF리테일은 편의점 체질 개선을 위한 대규모 투자도 한다. 5년간 총 6000억원을 투입해 물류 인프라와 차세대 점포 운영 시스템을 구축한다. 내년까지 중앙물류센터와 지역통합센터를 짓기로 했다. 상품을 대규모로 보관할 수 있고 첨단 자동출고 시스템이 물류센터에 도입된다. 점포에 더 많은 상품을 더 빨리 배송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바둑이게임주소20171201,IT과학,동아일보,세계의 뉴미디어를 가다 AI로 또 한 번의 디지털 혁신 꿈꾸는 ‘쿼츠’,동아일보 8월 초 미국 뉴욕 맨해튼의 심장부를 가로지르는 ‘아메리카 애비뉴’ Avenue of the Americas 6th ave 에는 여름을 알리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가장 혁신적인 경제전문 뉴미디어로 ‘쿼츠 Quartz ’의 본사는 아메리카 애비뉴와 21번가 교차점 근처에 있었다. 1902년 지어진 6층짜리 백화점 건물이 고풍스러웠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 사무실로 올라갔다. ‘작업장 Workshop .’ 벽에 붙은 단어가 먼저 눈에 띄었다. 왜 작업장인지는 설명을 듣지 않아도 알 수 있었다. 한 층이 뻥 뚫린 ‘거대한 원룸’ 곳곳에 직원들이 모여 ‘작업’ 중이었기 때문이다. 근무 공간 사이사이에 회의실과 휴식 공간 실험실이 혼재된 모습이 독특했다. 실험실 구석에는 3D프린터를 비롯해 용도를 알 수 없는 톱과 전기 드릴 전기 기타가 놓여 있었다. “지난해 2월에 이 곳으로 이사 왔습니다. 멋지죠 ” 케빈 딜레이니 쿼츠 편집장 45 이 기자에게 다가와 말을 걸었다. 그는 인터뷰 장소로 기자를 안내했다. 식당 겸 화상 회의실이었다. 오후 2시가 다 된 시각임에도 직원들이 많았다. 인터뷰를 식당에서 하자는 편집장에게 놀랐지만 편집장이 인터뷰를 하는 바로 옆에서 태연하게 식사를 즐기는 직원들의 모습은 더 놀라웠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주변에 아랑곳 않고 진지하게 대화를 이어나갔다. ○콘텐츠 집중이 통했다 올해 9월 24일 쿼츠는 5번째 생일을 맞았다. 지난 5년 동안 쿼츠는 경제 분야에서 가장 성공한 미디어로 자리를 잡았다.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매달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이 쿼츠를 방문한다. 쿼츠 홈페이지를 찾아 들어오는 사람도 지난 8월 기준으로 2200만 명이 넘었다. 파이낸셜타임스 FT 이코노미스트 같은 기존 경제 매체들을 크게 앞서는 수치다. 영국 옥스퍼드대 로이터저널리즘연구소 루시 큉 Lucy K¤ng 연구원이 2015년 출간한 ‘디지털뉴스의 혁신’에 따르면 설립 당시 380만 달러 약 43억 원 였던 매출은 4년 동안 10배 가량 증가했다. 올해도 3000만 달러 약 338억 원 이상일 전망이다. 케빈 딜레이니 쿼츠 편집장 딜레이니 편집장은 쿼츠가 성공한 비결을 “남들보다 빠르게 모바일을 시작하고 깊이 있는 뉴스에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쿼츠는 PC 페이자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없이 모바일 웹으로만 시작했다. 또 모바일 독자들이 편히 볼 수 있도록 기사를 500단어 이하로 축약했다. 여기에 기사 내용을 한 눈에 보여주는 차트를 더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와 같은 기존 매체의 카테고리를 따르지 않고 독자가 흥미를 느낄 주제를 선별해 이슈 중심으로 기사를 작성했다. 이른바 ‘옵세션 obsession ’ 기능이다. 쿼츠는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운영하면서도 진지한 옵세션 콘텐츠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 쿼츠는 이런 옵세션 기능을 확장해 뉴스 레터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기존에 운영하던 ‘데일리 브리프 Daily brief ’에 ‘쿼츠 옵세션 Quartz Obsession ’이라는 새로운 항목을 추가로 운영하기로 한 것이다. 쿼츠 옵세션은 지루한 오후 시간대에 뿌려진다. 독자가 흥미를 느낄 만한 또 관심을 가지면 좋을 하나의 주제로 기사를 제공한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옵세션을 정하기 위해 5개 이상의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를 사용한다”며 “매체별로 전담 기자가 실시간 트래픽과 독자의 연령대 관심 이슈 소셜미디어 유입 정도를 파악해 옵세션을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그 역시 컴스코어 comScore 입소스 Ipsos 파슬리 Parsely 차트비트 Chartbeat 구글 애널리틱스 같은 데이터 분석 회사와 도구 이름을 줄줄 꿰고 있었다. 성공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늘 새로운 시도를 하던 쿼츠가 뉴스 레터 같은 과거의 형식으로 되돌아가는 이유가 궁금했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오래된 것이 전부 가치가 없는 것은 아니다”라며 “뉴스 레터든 팟캐스트든 그것을 제대로 살릴 수 있는 미디어가 그동안 없었을 뿐”이라고 답했다. ○AI로 또 한 번의 디지털 혁신 쿼츠는 창간 이후 꾸준히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결과물을 내왔다. 2015년 6월에는 차트 공유 플랫폼 ‘아틀라스 Atlas ’를 공개했다. 2016년 2월에는 대화형 뉴스 어플리케이션 2016년 7월에는 각종 경제 지표를 도표로 보여주는 ‘인덱스’ 등이 나왔다. 창립 5주년을 맞은 쿼츠는 이제 인공지능 AI 에 주목하고 있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스마트폰을 집어 들고 “미래의 저널리즘 환경에서는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얻는 방법도 많이 달라질 것”이라며 “아마존의 ‘알렉사’처럼 음성 인식이 가능한 인공지능이 뉴스를 전달하는 시대가 멀지 않았다”고 전망했다. 여기에 대한 준비로 쿼츠도 지난해 말 사내에 ‘봇 스튜디오’를 차리고 쿼츠의 뉴스를 읽어줄 인공지능 브라이언 Brian 과 켄드라 Kendra 를 개발하고 있다. 이들은 단순히 뉴스를 읽어주는 것뿐만 아니라 뉴스를 주제로 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도 있도록 설계됐다. 쿼츠는 10월 3일 기자와 편집자 뉴스 제작자가 유용하게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ㅤㅋㅝㄱ봇 Quackbot ’도 출시했다. 플랫폼은 ‘도큐멘트 클라우드 DocumentCloud ’를 이용했다. 도큐멘트 클라우드는 언론사가 자료를 공유하고 궁극적으로 기사를 게시할 수 있는 오픈 소스 플랫폼이다. 기자들이 자료를 PDF 파일로 업로드하면 텍스트와 차트를 추출하고 인터넷을 연결해 새로운 차트를 만들어 준다. ㅤㅋㅝㄱ봇은 여기에 간단한 인공지능을 더했다. ¤봇을 사용하면 모든 웹페이지의 스크릿샷을 찍을 수 있고 열어 본 페이지이 사본 URL이 보존된다. 기사의 주제가 주어지면 신뢰할 수 있는 소스 데이터를 찾아주기도 한다. 또 ㅤㅋㅝㄱ봇에 기사의 URL을 올리면 인공지능이 기사 속 진부한 표현을 가려낸다. 쿼츠는 최근 세 개의 동영상 시리즈도 야심차게 내놨다. ‘인 더 딥 In the Deep ’ ‘레트로 리포츠 Retro Report ’ ‘온 더 에지 On the Edge ’가 바로 그것이다. 각각 깊은 바다의 신비 혁신 기술과 그 의미 전세계 미개척 지역의 모습을 담았다. 동영상은 쿼츠 홈페이지뿐만 아니라 페이스북 유투브 플랫폼을 통해서 배포된다. 현재 쿼츠에는 동영상을 전담으로 제작하는 팀이 있고 직원 9명으로 구성돼 있다. 2015년 4월부터 시범적으로 페이스북에 콘텐츠를 올렸는데 현재 누적 조회수가 9억4000만 뷰가 넘는다. ‘기술이 저널리즘을 이끄는 구도’를 쿼츠는 영리하게 활용하고 있었다. 저널리즘이 기술에 끌려갈 수 있다는 세간의 우려에 대해 16년간 월스트리트저널 WSJ 에서 기자와 온라인 에디터로 일했던 딜레이니 편집장의 생각은 달랐다. “저는 두렵지 않습니다. 오히려 흥분되고 신납니다. 새로운 기술은 독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공해줄 것이고 이것으로 저널리즘은 오히려 더 본질에 가까워질 것입니다.” 쿼츠는 AI 등 첨단 기술과 가장 거리가 멀 것 같은 오프라인 책을 지난 9월 처음으로 출간했다. 쿼츠는 홈페이지 글을 통해 “디지털 시대에도 인쇄물은 여전히 차트나 시각적 스토리텔링을 즐기기에 가장 유리한 매체”라고 소개했다. 저널리즘이 기술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라 필요할 때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란 그의 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수익의 90%는 네이티브애드로 “독자의 70%가 모바일 기기로 콘텐츠 접하고 독자 40%가 미국 외 지역에서 접속합니다. 그들은 40대가 가장 많고 52%가 여성입니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쿼츠의 이 같은 타깃 독자를 한 마디로 “글로벌 비즈니스 프로페셔널”이라고 정의했다. 많은 미디어 스타트업들이 밀레니얼 세대를 잡기 위해 노력하지만 쿼츠의 전략은 달랐다. 독자를 나이로 한정하지 않겠다는 것 물론 전통적인 비즈니스 뉴스에 60대 독자들이 가장 많은 것과 비교하면 쿼츠의 독자가 젊긴 하다 . 대신 의사 결정자이며 기술을 잘 이해하는 전문적인 경제인에 주목했다.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로도 눈을 돌렸다. 인도 아프리카 등에 지사를 세워 현지인 출신 기자를 고용해 현지의 이야기를 생산했다. 그 결과 인도에서는 지난 7월 처음으로 독자 수가 200만 명을 넘었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미국 내에서는 비즈니스 뉴스의 경쟁이 매우 치열한데 우리는 그것을 피해 전세계에서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독자층이 광고주에게도 굉장히 매력적으로 어필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 광고는 쿼츠의 가장 중요한 비즈니스 모델이다. 쿼츠는 지난해 수익의 90%를 네이티브 애드로 창출했다. “쿼츠의 네이티브 애드에는 두 가지 원칙이 있습니다. 첫째는 저널리스트를 절대로 광고 일에 포함시키지 않는 것 둘째는 광고 주체를 분명히 알리는 것입니다. 광고 기사가 마치 뉴스룸에서 생산된 것처럼 독자들을 속이고 싶지 않습니다.” 딜레이니 편집장은 “직접 보여주겠다”며 스마트폰을 열었다. 화면에 쉐브론 Chevron 이라는 미국의 국제석유기업 이름이 보였다. 이름은 마치 하나의 옵세션 주제처럼 편집돼 있었다. 이름을 클릭하자 에너지와 관련된 기사가 여러 개 떴다. 기사를 열고 들어갈 때마다 좌측 상단에는 쉐브론의 로고가 찍혀 있었다. 쿼츠는 직원이 200명 정도 되는데 이중 100명이 기자 등저널리스트 80명이 마케팅 영업 홍보팀이다. 신기하게도 기자와 영업팀은 사무실 내에서도 물리적으로도 가장 멀리 떨어져 있었다. 출입문으로 들어가면 정면에 보이는 실험실을 기준으로 오른쪽과 왼쪽으로 아예 나뉘어 있었다. 나머지 25명 정도는 개발 디자인 인력이다. 하지만 딜레이니 편집장은 저널리스트 중 상당수가 기사를 쓰면서 프로그램 개발 디자인 업무도 동시에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쿼츠에서는 뉴스가 어떻게 운영돼야만 한다는 가정이 없기 때문이다. 차트 인덱스 옵세션 업무가 모두 기사 쓰는 일의 연장이다. 그러기 위해 기자가 직접 해당 소프트웨어를 다룰 수 있어야 한다. 어떻게 하면 한국 언론이 이런 디지털 혁신을 벤치마킹할 수 있을까. 디지털 시대의 미디어는 어떻게 바뀌어 나갈까. 이어지는 질문에 딜레이니 편집장은 “해줄 말이 없다”며 난감해했다. 지난해 서울을 방문해보니 한국 기자들은 이미 디지털 혁신이 무엇인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더라는 것이다. 첨단 모바일 기술에 익숙한 문화 덕분일 것이라고 그는 추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신이 한국의 기자라면 디지털 미디어 시대에 어떤 뉴스를 만들 것인지 재차 물었다. 그는 한 가지를 이야기했다. “미래에는 뉴스와 독자의 소통이 매우 지속적이고 다양해질 겁니다. 음성이 될 수도 있고 채팅이 될 수도 있겠죠. 내가 한국의 기자라면 독자들이 이런 첨단 디지털 기술을 아주 잘 사용한다는 어드밴티지를 적극 이용할 겁니다.” 미 뉴욕 맨해튼의 쿼츠 본사 모습 뉴욕 이영혜 동아사이언스기자yhlee donga.com QR코드를 스캔하면 ‘세계의 뉴미디어를 가다’ 인터랙티브 사이트 interactive.donga.com newmedia 로 이동합니다. 각국 뉴미디어를 취재하며 촬영한 생생한 인터뷰 동영상 사진 각종 모바일 전용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몰디브바둑이20171202,IT과학,서울신문,유용하 기자의 사이언스톡 손 안의 세균 잡는 손세정제 효과 있을까,서울신문 초등학교 저학년이나 어린이집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를 둔 가정은 이 때쯤 되면 독감예방과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겨울철 장염을 막기 위해 아이들의 손발을 청결히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가정통신문을 받곤 합니다. 손세정제 효과를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우선 비누와 물로 깨끗하게 손을 씻을 필요가 있다미국화학회 제공 겨울철 뿐만 아니라 많은 가정과 어린이집처럼 단체생활을 하는 곳에서는 밖에 나갔다 들어오는 아이들이 간단하게 손을 닦을 수 있는 손소독제를 마련해 놓기도 합니다. MobileAdNew center 대형마트에 가면 세균을 99.99%까지 완벽하게 제거할 수 있다는 내용의 광고와 함께 손세정제와 손소독제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손소독제와 손세정제는 비슷한 것 같지만 사용방법이나 개념이 약간 다릅니다. 일반적으로 손소독제는 알코올 성분이 함유된 의약외품으로 물로 씻어내지 않아도 되는 제품을 말하고 손세정제는 비누처럼 물로 반드시 씻어내야 하는 제품입니다 여기서는 손 세정제로 통일해 이야기하겠습니다 . 사실 손 세정제는 수술장에서 의사와 간호사가 손에 있는 유해 미생물을 없애기 위해 주로 사용됐었습니다. 그러던 중 1996년 미국의 위생용품 회사에서 ‘퓨렐’이라는 브랜드로 일반인용을 만들어 보급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에서는 2003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하면서 대중화되기 시작했습니다. MobileAdNew center 그런데 과연 업체들의 광고처럼 손 세정제가 세균을 99.99% 거의 100% 제거할 수 있을지에 대해 궁금해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이런 궁금증은 한국 사람들 뿐만 아니라 미국민들도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미국화학회 ACS 대중소통위원회는 지난달 28일 손 소독제의 원리와 올바른 사용법에 대한 포스팅을 올렸습니다. 손 소독제의 대표적 성분은 이소프로필 알코올 이소프로판올 에탄올 과산화수소소 염화벤잘코늄 크레졸입니다. 이 중에서 특히 에탄올과 이소프로판올 n 프로파놀 같은 소독용 알코올로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성분 배합에 따라 달라지지만 에탄올을 주성분으로 할 경우는 60% 이소프로판올일경우는 70% 정도가 포함됩니다. 이들 알코올은 세균의 막과 바이러스의 외피를 구성하는 단백질과 지질 분자를 변성시키고 파괴해 박테리아와 바이러스 자체가 작동할 수 없도록 만드는 역할을 합니다. 손 세정제는 액체 형태나 젤 형태로 돼 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가 흔히 볼 수 있고 휴대하고 다니는 소형 손 세정제는 젤 형태로 돼 있습니다. 젤 형태의 손 세정제에는 에탄올이나 이소프로판올 이외에 글리세롤이라는 물질이 들어가 있습니다. 글리세롤 역시 화학적으로는 알코올에 포함되지만 세균을 죽이기 위한 목적이 아닙니다. 글리세롤은 손 세정제에 끈적끈적한 점성을 줘서 휴대하거나 사용하기 쉽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손 세정제에는 이 외에도 비타민E와 비슷한 초산토코페롤이나 알로에 농축액 같이 향과 피부 보호를 위한 다양한 성분의 화학물질이 포함됩니다. 그렇지만 손 세정제에는 알코올을 기본 성분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피부 보호막을 상하게 해 주부습진이나 자극성 피부염에 걸리게 할 수도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자주 사용하는 것도 좋지 않다고 합니다. 피부가 약하거나 민감한 사람이나 유아들의 사용에는 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지요. 또 미국 화학회 소속 학자들에 따르면 손 세정제 광고에서처럼 99.99% 세균을 죽이는 것은 실험실에서나 나오는 결과이고 실제 일반적인 사용에서는 이에 훨씬 못 미친다고 합니다. 손 세정제의 효과는 손의 기름기나 청결도 세균의 종류에 따라 달라진다고 합니다. 실험실에서처럼 엄격한 환경에서도 어떤 병원균은 99.99% 제거가 가능하지만 또 다른 병원균은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화학회 대중화위원회 케이티 커팅엄 박사는 “손 세정제에 포함된 알코올 성분은 먼지와 기름기는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손 제정제의 효과를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비누와 물을 이용한 정기적 손씻기가 전제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비누와 물로 손씻기만 잘하더라도 손에 있는 세균의 99%를 제거할 수 있다.미국 질병통제센터 CDC 실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도 비누로 손을 꼼꼼히 씻을 경우 99% 손 세정제는 98%의 세균제거 효과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물로만 씻더라도 60%의 세균제거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에서도 특별한 기능성 비누가 아닌 일반 비누를 이용해 30초 이상 구석구석 꼼꼼하게 손을 씻는 것이 가장 좋다고 권고하기도 했습니다. 겨울에는 추위 때문에 사람이 많은 실내에서 생활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저런 질병에 걸리기도 그만큼 쉽습니다. 건강 유지를 위해 가장 쉬운 방법이 바로 손 씻기라고 하니 건강한 겨울철을 보내기 위해서 아이들에게 손 씻기를 강요하지만 말고 어른들이 솔선수범해서 손 씻기를 생활화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할 것 같습니다. 참 손 씻기의 최적시간인 30초가 어느 정도인지 모른다구요 ‘생일 축하곡’을 천천히 두 번 반복해 부르면서 손을 씻으면 대략 30초가 된다고 합니다.바둑이게임
 

20191012202800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m6t6.jpg

 

20191012202802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7w83.jpg

 

20191012202804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57tp.jpg

 

20191012202806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pf68.jpg

 

20191012202808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c09b.jpg

 

20191012202810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1ogl.jpg

 

20191012202812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texr.jpg

 

20191012202834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y6ls.jpg

 

20191012202836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pfwy.jpg

 

20191012202838_6a502578e7e1894fef6a1755c1a9c3e2_z1k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