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목도리로 목 조르며 여중생 때린 경찰
2020-01-17 06:33:52
박용택영덕 <> 조회수 34
27.125.31.154
20171205,IT과학,매일경제,코리아 빅데이터 어워드 솔루션부문 통계청장상 위세아이텍,인공지능 알고리즘 활용…국내 데이터산업 선도 김종현 대표 위세아이텍은 1990년 국내 최초로 RDB 컨설팅 사업 수행을 시작으로 27년간 국내 데이터 산업을 선도해온 기업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IT 산업의 트렌드에 따라 남들보다 빠르게 신기술을 연구개발하고 도입해 현재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전문기업으로 성장했다. 위세아이텍이 제공하는 인공지능 기반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은 데이터의 기본 품질 향상부터 데이터 분석·활용까지 다양하다. 이 회사가 보유하는 WISE META와 WISE DQ는 데이터의 표준화를 수행해 품질을 개선하고 신뢰도를 높여준다. 이는 모든 인공지능의 활용이나 빅데이터 분석에 있어 가장 기본으로 수행해야 하는 작업이며 데이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전문인력을 요구한다. 또한 1999년에 국내 최초로 선보인 빅데이터 분석 툴인 WISE OLAP™ 은 20년간 국내외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됐고 이를 토대로 다양한 고객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솔루션의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국내 최고 빅데이터 분석 도구로 자리 잡았다. 재작년에 출시한 WISE Advisor™ 는 인공지능 응용 도구로서 인공지능 알고리즘 활용에 필요한 데이터 전처리에서부터 알고리즘 적용 결과 분석 등의 기능을 통해 현재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고객 맞춤 추천 예측 정비 금융사기 방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WISE Advisor™가 활용되고 있다.https://feelgame01.com/casino.html20171201,경제,뉴스1,부고노재봉씨효성그룹 부사장 부친상,노용환씨 전 부산국세청장 별세 김취복씨 여성중앙회명예회장 남편상 노재봉 효성그룹 부사장 노인화 노인선씨 부친상 진경진씨 여성중앙회 부회장 시부상 김병주 흉부외과 전문의 김장흡 가톨릭대학교 산부인과 교수 씨 빙부상 노동협 노승협 김상화 서울대 성형외과 교수 김상일 수원성빈센트병원 산부인과 전문의 씨 조부상 김미선 산부인과 전문의 씨 시조부상 1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3호실 발인 3일 오전 5시30분. 02 3010 2000 songss 평창2018 관련 뉴스·포토 보기 네이버메인에 ‘뉴스1채널’ 설정하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https://feelgame01.com/baduk.html20171201,IT과학,매일경제,Science 전기 만들려 땅에 넣은 물…지진 방아쇠 당겼나,지열발전소가 지진 유발자 …과학으로 보니 1973부터 2008년까지 35년간 미국 중부와 동쪽에서 발생한 규모 3.0 이상 지진 횟수는 연평균 21회였다. 그런데 2009년 이후 상황이 확 바뀌기 시작했다. 미국지질조사국 USGS 에 따르면 2009 2013년 미 중동부에서 발생한 규모 3.0 이상 지진이 연평균 99회 급증했다. 2014년 한 해에는 규모 3.0 이상 지진이 659회나 일어났다. 사람들은 갑작스러운 지진활동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전방위적인 조사가 진행됐고 셰일개발이 지진유발자 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지진이 일어난 지역 모두 채굴업체들이 땅속 깊은 곳에 고압의 물 등 유체를 밀어 넣는 방식으로 셰일가스를 뽑아내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2006년 12월 스위스 바젤 지역에서 규모 3.4 지진이 발생했다. 인근에 있던 지열발전소가 발전을 위해 시추공을 기 시작한 지 엿새 만이었다. 지열발전소 운영은 즉각 중단됐고 이듬해인 2007년 1 2월에 규모 3.0에 해당하는 지진이 세 차례 연이어 발생했다. 사람이 체감하지 못하는 규모 2.0 이하의 미소지진도 수백 건 일어났던 것으로 밝혀졌다. 3년간의 조사 끝에 당국은 지열발전소가 지진을 초래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지진 위험 지역에 속해 있지 않아 지진 발생 가능성이 희박한 곳에서 비상식적으로 지진이 빈발하는 경우가 나타나면 과학자들은 가장 먼저 에너지 확보를 위한 인간의 행동이 원인을 제공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 이처럼 인간의 경제적 행위가 초래하는 지진을 유발지진 Induced Earthquake 이라고 부른다. 지난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을 놓고 인근에 위치한 지열발전소가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과학자들은 현재까지 드러난 정보만으로 분석하면 포항지열발전소가 규모 5.4에 달하는 큰 지진을 초래했을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방아쇠 역할을 했을 가능성은 완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스위스 사례에서 보듯 지열발전소가 실제 지진을 유발했는지를 확인하는 데는 최소 1년 이상의 연구가 필요하다는 게 과학계 진단이다. 그렇다면 지열발전소는 어떤 경로로 지진을 유발할 수 있을까. 땅속 깊은 곳에는 온도가 유독 높은 곳이 존재한다. 기온이 높은 땅속에 물을 넣으면 수증기가 발생한다. 이 수증기를 끌어올려 터빈을 돌릴 수 있다. 이처럼 땅속에서 나오는 뜨거운 수증기로 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지열발전이라고 부른다. USGS는 이처럼 땅속에 다량의 물을 집어넣어야 하는 지열발전소 그리고 셰일가스 생산 등으로 인한 지진 발생 메커니즘을 두 가지로 설명한다. 일단 다량의 물을 땅속에 주입하면 땅속에 존재하는 단층면 압력이 증가한다. 안정한 지층이라 하더라도 많은 양의 물이 스며들게 되면 지층과 지층 사이 단층면에 가해지는 압력이 점점 커지게 되고 결국 불안정해진 단층대가 미끄러져 어긋나면 지진이 발생한다. 두 번째 메커니즘은 물을 주입하고 빼내는 과정에서 토양 지층이 갖고 있던 응력 stress 이 변하면서 발생한다. 물을 주입한 뒤 빼내는 과정이 반복되면서 땅속 압력 환경이 바뀌어 단층이 뒤틀리게 되고 이 과정에서 지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진단이다. 이 같은 유발지진은 커다란 댐을 만든 지역에서도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과학자들은 땅속에 집어넣은 유체의 양과 지진 규모 간 상관관계도 밝혀냈다. 지난 7월 영국 더럼대와 뉴캐슬대가 국제학술지 지구과학 리뷰 에 발표한 인간 유발지진 리뷰 라는 제목의 논문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발생한 700건이 넘는 유발지진을 조사한 결과 주입한 유체의 양·댐의 규모 등에 따라 지진 규모에 차이가 나타남을 밝혀냈다. 지열발전소의 경우 1만㎥의 물을 주입했을 때 발생하는 지진은 최대 규모 4.0인 것으로 조사됐다. 포항지열발전소의 경우 1만2000㎥의 물을 넣었지만 현재 남아 있는 양은 5000㎥ 수준이다.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는 규모 5.4 지진을 일으키려면 더 많은 물이 주입됐어야 한다 며 포항지열발전소 때문에 포항 지진이 발생했을 가능성은 낮다 고 잘라 말했다. 다만 포항지열발전소 인근에서 인간이 감지하기 힘든 규모 2.0 정도의 작은 지진 발생빈도는 늘어난 것으로 조사돼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포항지열발전소가 발전을 위해 땅속에 물을 주입한 2016년 1월 29일부터 2017년 9월 18일까지 미소지진 발생빈도가 늘어났다.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는 포항 지진과 지열발전소 간 상관관계를 확신하기는 어렵지만 어느 정도 추론은 가능할 수 있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 교수는 주입한 물의 양이나 주입 속도 등이 의문점을 해소하기에는 충분한 답을 줄 정도가 아니다 며 물 주입 중단 기간에도 미소지진이 일어난 만큼 이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 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방아쇠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하더라도 유발지진으로 보기에는 포항 지진 규모 5.4 이 과도하게 강한 점은 설명이 필요하다. 인위적으로 고압 유체를 주입했을 때 발생하는 지진의 일반적인 규모와는 크게 차이가 난다는 지적이다. 물론 유발지진이 대부분 미소지진을 촉발하지만 때때로 강한 지진도 유발할 수 있다는 논문은 있다. 대표적인 유발지진인 미국 오클라호마 지진을 연구하는 케이티 카라넨 코넬대 지리학 교수는 2014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에 발표한 논문에서 유발지진은 보통 규모와 진도가 작아 미소지진 관측망에서나 발견되는 게 일반적이지만 때때로 광역 지진관측망에서 관측되거나 사람이 느낄 수 있을 정도로 큰 지진을 일으킬 수 있는 잠재적 요인이 되기도 한다 고 진단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포항 지진이 한국에서 처음으로 관측된 비 非 이중짝힘 Non Double Couple 지진이라는 점에서 인위적인 물 주입에 의한 유발지진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일반적으로 지진은 역단층 정단층 주향이동단층으로 지진이 발생한다. 이를 이중짝힘 DC·Double Couple 메커니즘이라고 부른다. 반면 NDC 지진이란 균일한 평면의 지층이 쪼개지고 표면을 따라 미끄러지면서 발생한다. 일반적인 지진과는 다른 형태인데 NDC 지진은 유발지진의 특징으로 알려져 있다. NDC 지진에서는 지층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이동하기도 하고 휘어지기도 하는 등 한 가지 이상의 물리적인 메커니즘이 작용한다. 강태섭 부경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대중은 단순한 답을 원하지만 과학자들이 다루는 영역은 상당히 복잡하다 며 한 가지 원인을 꼭 집어서 어떤 사건을 일으켰다고 설명하기 쉽지 않다 고 말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



1. 50대 경찰관 A씨 딸과 B양의 학폭위열림


2. A씨 딸은 심리치료 처분, B양 강제전학 처분


3. 근데 이후에도 A씨의 딸과 B양이 다시 다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