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품체험 후기

아이들과 환경을 생각하는 "그린차일드"

HOME > 커뮤니티 > 상품체험 후기

상품체험 후기 땀흘리는 기립근 나경
2020-01-15 13:24:50
우덕용서훈 <> 조회수 74
27.125.12.80
20171201,경제,뉴시스,네츄럴굿띵스 12월 한 달 전 품목 최대 20% 할인 판매,서울 뉴시스 이종철 기자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네츄럴굿띵스 NGT 는 전 제품을 최대 20% 할인하는 ‘이번 세일은 처음이라’ 이벤트를 이달말까지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프리미엄 건강기능식품 전 제품을 최대 2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네츄럴굿띵스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내가 산타는 처음이라’로 명명된 일일 산타 SNS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일일 산타 이벤트는 주위에서 활력 비타민C가 필요한 친구 부모님 애인 지인을 태그해 사연을 남겨주면 네츄럴굿띵스가 응모자들을 대신해 일일 산타가 돼 합성부형제가 전혀 없는 무공해 비타민을 선물로 보내주는 행사로 15일까지 진행된다. 이벤트에 참여하려면 네츄럴굿띵스의 공식 SNS 계정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 을 팔로우한 뒤 이벤트 게시물에 지인을 태그하고 사연을 남기면 된다. 당첨자는 오늘 22일 네츄럴굿띵스의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된다. 2017.12.01. 사진 네츄럴굿띵스 제공 photo newsis.com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뉴시스 사진영상부 n photo newsis.com 02 721 7470 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https://feelgame01.com/baduk.html20171204,IT과학,머니투데이,팅크웨어 차량용 공기청정기 블루 벤트 출시 ,머니투데이 김지민 기자 사진제공 팅크웨어 팅크웨어가 차량용 공기청정기 ‘블루 벤트 Blue vent ’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블루 벤트는 좁은 차량 내부 환경을 고려해 3중 필터를 적용 공기 정화기능을 극대화했다. 머리카락 굵은 먼지를 걸러내는 1차 프리필터 휘발성 유기 화합물 황사 생활먼지 등을 걸러내는 2차 카본필터 지름 0.3 마이크론 이하의 초미세먼지 유해물질을 걸러내는 헤파필터 등 총 3단계의 필터링을 통해 차량 내 유해물질을 걸러낸다. 특히 카본필터의 경우 군사용 카본소재를 적용해 박테리아 유해가스 등의 물질도 걸러 차량 공기를 정화한다. 센서를 통한 차량 내부의 공기 오염도도 실시간으로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준다. 액정 및 LED를 통해 실시간 미세농도 수치와 좋음 보통 나쁨 등의 상태를 인지하고 자동모드 운영 시 수시로 공기를 자동으로 정화해 준다. 출시가격은 15만9000원이다. 팅크웨어는 기존 주력사업인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외 차량용 액세서리 제품을 확대하면서 자동차 디바이스 사업군을 전반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해 초 틴팅 브랜드인 ‘칼트윈 Kaltwin ’ 외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을 출시했으며 향후 차량과 연계되는 제품 라인업을 확장할 예정이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6,IT과학,동아일보,단독남녀 혈흔 육안 식별기술 세계 첫 개발,동아일보 지난달 9일 강원 원주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전병원 법유전자과 연구관 왼쪽 과 김주영 연구사가 손을 잡고 활짝 웃고 있다. 이들은 세계 최초로 사건 현장에서 혈흔만으로 성별을 구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원주 양회성 기자 yohan donga.com “범인이 남긴 어떤 흔적도 놓치고 싶지 않았습니다.” 강원 원주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과수 본원에서 만난 법유전자과 전병원 연구관 49 의 말이다. 5일 국과수에 따르면 전 연구관과 동료들은 사건 현장에서 육안으로 남녀 혈흔을 식별할 수 있는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이 기술은 짧은 DNA 사슬인 앱타머 aptamer 란 물질을 이용해 여성 호르몬이 포함된 혈흔만 선택적으로 발광하게 만드는 기술이다. 혈흔에 스프레이 형태 시약을 뿌리면 바로 구별할 수 있다. 기술이 상용화돼 범죄 현장에 적용되면 여성 혈흔을 손쉽게 발견해 DNA 정보를 채취할 수 있게 된다. 전 연구관은 2014년 ‘부산 가야동 고부 姑婦 살인사건’ 현장에서 이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당시 사건 현장에는 피해자 여성들 혈흔이 흥건했다. 그러나 족적을 분석한 결과 범인은 남성이 유력했다. 전 연구관은 “현장에서 남녀 혈흔을 바로 식별한다면 범인의 흔적을 찾는 게 더 쉽지 않을까 고민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수사기관에서 요청한 DNA 감정 업무를 처리하느라 연구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다. 퇴근 후 밤샘 연구에 매진했다. 김주영 법유전자과 연구사 40 가 “앱타머 기술을 활용해 보자”고 제안하며 연구는 활기를 띠었다. 1년 넘게 동료 10명과 머리를 싸맨 끝에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 과정과 결과를 담은 논문 ‘앱타센서를 이용한 여성특이적인 혈흔식별 기술 개발’은 법과학 분야 유명 학술지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리걸 메디신 International Journal of Legal Medicine ’에 게재됐다.https://feelgame01.com/